로고

건설업계 노-사 상생 ‘결의’ ··· 현장 애로사항 개선 ‘논의’

전문건협,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초청 ‘간담’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4:29]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7/09 [14:29]
건설업계 노-사 상생 ‘결의’ ··· 현장 애로사항 개선 ‘논의’
전문건협,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초청 ‘간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문건설협회(회장 윤학수)는 8일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초청 간담회’를 열고 △장애인 고용부담금 개선, △중대재해처벌법 합리적 개정, △외국인력 활용도 제고, △퇴직공제제도 개선 등 전문건설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이정식 고용노동부장관을 비롯해 권창준 노동개혁정책관 등 고용부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전문건설업계에서는 윤학수 회장을 비롯한 전건협 시·도회 및 업종별협의회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전문건협은 이 자리에서 고용부에서 추진 중인 주요 정책사항을 공유하고, 업계는 노-사 상생 및 준법 노력을 다지는 결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이날 윤학수 회장은 “3고(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현상의 지속으로 건설업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건의드리는 안건들이 중소기업 경영의 정상화와 공정과 상식이 바로 선 건설현장을 만들 수 있는 초석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식 장관은 “전문건설업계에서 건의해 주신 애로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업계와 적극 소통하며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