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DL건설, 업계 최초 ‘내풍·내진 성능 확보’ 신기술 적용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0:17]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7/04 [10:17]
DL건설, 업계 최초 ‘내풍·내진 성능 확보’ 신기술 적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DL건설은 업계 최초로 내풍 및 내진 성능 확보를 위한 신기술을 ‘e편한세상 범일 국제금융시티’ 현장에 동시 적용한다고 4일 밝혔다.

 

기존 고층 건물의 경우 내풍설계는 풍동실험의 풍하중 데이터 값을 바탕으로 건축물이 쉽게 변형되지 않도록 하는 탄성 거동만을 허용했다. 이로 인해 지진에 어느 정도 유연하게 같이 변형돼 비탄성 거동을 허용하는 내진설계와 서로 상반되는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2022년 10월 개정된 건축물 설계하중에 ‘성능 기반 내풍설계’ 내용이 추가됐다. 

 

DL건설은 한국풍공학회를 비롯해 (주)한빛구조ENG, (주)아이스트, (주)티이솔루션 등과의 협업을 통해 업계 최초로 PBWD를 적용했다. 

 

특히, e편한세상 범일 국제금융시티에 내진 및 내풍 성능기반 설계를 교차로 검증한 결과, 개정된 풍하중 기준에서 제시하는 500년, 50년, 1년 등 재현주기별 구조안전성 및 변위·진동 등에 대한 목표성능을 확보했다. 

 

이후 부산 해운대 등 해안가 고층 건물에서 최근 중요한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최상층부 진동, 풍압에 의한 엘리베이터 운행 정지, 외장재 탈락 등에 대한 안정성도 검토했다.

 

또한, DL건설은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신기술로 인증 받은 ‘수평철근 기계적 이음공법(SMS)’도 e편한세상 범일 국제금융시티 현장에 함께 적용했다.

 

이 공법은 DL건설과 ㈜한빛구조ENG, 시재건설㈜, 롯데건설㈜, ㈜호반건설, 효성중공업(주) 등과 함께 개발한 공법으로, 전·후 벽체 패널을 각관 및 확대머리 철근을 통해 기계적 이음으로 일체화하는 공법이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기존 대비 내진설계에 대한 안전성 확보는 물론 전단성능 향상, 차수성능 보강, 시공성 개선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어 균등한 품질도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L건설 관계자는 “e편한세상 범일 국제 금융시티 현장을 시작으로 최신 설계기법 및 신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라며, “증가하는 자연재해로부터 거주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최고 품질의 거주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