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CL, ‘UL 그린가드 인증 설명회’ 개최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4:15]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6/19 [14:15]
KCL, ‘UL 그린가드 인증 설명회’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KCL(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은 미국 시험인증기관 UL Solutions와 공동으로 KCL 서초교육장에서 건축자재 및 가구업체를 대상으로 ‘UL 그린가드(GREENGUARD) 인증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미국 친환경 내장재 인증인 UL 그린가드는 미국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와 미국환경청(EPA)에서 인정하는 대표적인 환경인증으로, 가구 및 건축자재에서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다양한 유해물질을 평가하고 있다. 

 

KCL은 지난 2017년 2월 국내 최초로 UL로부터 ‘그린가드 공인시험소’로 지정받아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그린가드 인증을 취득하면, 미국 그린빌딩협의회의 친환경건축물인증(LEED) 취득 시 포인트 가산 혜택이 주어지며, 미국환경청은 정부 조달 구매 시 고려되는 친환경 라벨(Ecolabel)로 추천하고 있어 수출 기업들의 관심이 늘고 있다. 

 

이번 설명회에는 LX 하우시스를 비롯한 유성씨앤에프, ㈜케이씨씨, 한샘 등 건축자재 및 가구의 내수 및 수출을 주도하는 업체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KCL은 건축자재 및 가구 수출 시장의 ESG 강화에 따른 국내외 대응 사례와 함께 친환경 건축자재 관리 동향을 안내하고, UL Solutions은 그린가드 인증 프로그램 소개와 미국 건축자재 시장에서 원하는 다양한 친환경 성능 공유 등 미국 진출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박동협 건축유해성센터장은 “지난 2017년부터 그린가드 인증 시험 업무를 수행하며 접수부터 인증서 발급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해져 수출 기업의 애로가 크게 줄었다”며, “앞으로도 기업과의 기술교류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협력 등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