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두산건설, 도로 철도 항만 등 SOC사업 수주 ‘두각’

연료전지 사업에도 적극적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09:28]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6/11 [09:28]
두산건설, 도로 철도 항만 등 SOC사업 수주 ‘두각’
연료전지 사업에도 적극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두산건설이 지난해 말 설계 시공을 맡고 주주협약을 체결한 하동연료전지사업.

 

 두산건설이 도로, 철도, 지하철, 항만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두산건설은 교통과 물류의 혁신을 가져온 경부고속철도와 수서~평택간 SRT, 호남고속철도 시공에 참여했다. 또 서울·부산·대구 등 전국의 지하철 사업에도 참여하며 국내 최장수준의 철도공사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는 동해선 포항~삼척 및 인천발 KTX 직결사업, 이천~문경 철도사업, 강릉~제진 철도사업,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 등의 철도사업을 수행 중이다.

 

두산건설은 국내 최초 외자유치 민간투자사업인 대전천변도시고속화도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국내 최초의 민간제안 중전철이자 무인으로 운행되는 신분당선사업에 참여해 노선기획, 시공은 물론 운영까지 수행하며 교통 인프라 분야에서 시장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최근 두산건설은 신재생에너지사업인 연료전지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연료전지 발전은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을 이용해 연료의 화학적 에너지를 전기와 열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친환경 에너지 전환장치이다. 주요 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분진 등이 발생하지 않아 진정한 의미의 친환경 발전원이다.

 

두산건설은 지난 2021년 39.6MW 규모의 인천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으며, 2022년에는 광주 치평동에 위치한 빛고을에코에너지 발전소에서는 ‘세계 최초 LNG-LPG 듀얼모델’을 적용해 상업운전 중이다. 빛고을에코에너지 발전소의 듀얼모델은 세계적인 에너지 환경 변화에도 탄력적으로 수급이 가능하여 안정적인 발전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지난해 말 주주협약을 체결한 하동연료전지사업을 추진 중이며, 올해 5월 공고된 일반수소시장 입찰시장에도 연료전지 사업 참여를 준비 중에 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두산건설은 수많은 현장에서 습득한 시공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철도, 지하철, 도로, 교량, 등 토목 전 분야에서 완벽한 설계와 시공, 유지관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