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문건설공제조합, 출자금 6조원 시대 열다

창립 36년 만 161배 성장 ··· 지난해 6만 조합원사 돌파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10:13]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6/04 [10:13]
전문건설공제조합, 출자금 6조원 시대 열다
창립 36년 만 161배 성장 ··· 지난해 6만 조합원사 돌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문건설공제조합이 창립 36년 만에 출자금 6조 원을 달성했다. 조합의 출자금은 국내 건설업체들이 건설업 면허등록 및 건설보증 등 금융서비스 이용을 목적으로 조합원이 조합에 가입하면서 조성된다.

 

조합은 지난달 30일 전문건설회관에서 임직원 및 조합원을 대상으로 출자금 6조원 달성을 축하하기 위한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출자금 6조원 달성’ 이벤트로, 이은재 이사장이 자본금 6조원을 달성한 당시 출자한 조합원사(청룡건설㈜, 부산광역시 소재)에게 감사패와 황금열쇠를 증정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이은재 이사장은 “4천여 조합원과 자본금 372억원으로 출범한 전문건설공제조합은 어느덧 6만 2천여 조합원을 두고, 자본금 6조원을 보유한 대한민국 대표 건설금융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히고 “최근 건설경기 위축과 부동산 PF 관련 부실위험 증가로 건설금융기관의 자본건전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인만큼 출자금 6조원 달성을 계기로 조합의 재무건전성을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건실한 재무건전성을 유지해 앞으로도 조합원을 위해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이익환원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88년 설립돼 자본금 372억원, 4천 3백여 조합원사로 출발한 조합은 창립 36년 만에 자본금 6조원, 6만 2천여 조합원사를 둔 국내 대표 건설금융 전문기관으로 성장했다. 

 

조합은 활발한 조합원 유치 영업활동을 통해 지난해 4월 6만 조합원사를 돌파하며 건설관련 공제조합 중 조합원사가 가장 많은 기관이 됐다. 국내 건설업체가 10만 개사인 점을 감안하면 국내 건설업체 중 60%가 가입한 셈이다.

 

조합은 지난해 6월 국제 3대 신용평가사인 피치로부터 안정적인 재무구조, 건실한 재무건전성을 인정받아 국제신용등급 ‘A등급(안정적)’을 획득한 바 있다.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리스크 관리 강화를 통해 2023년 말 기준 리스크기준자본비율 501%, 유동성 비율 2944%를 유지하며 공제조합 감독기준인 ‘100% 이상’을 상회하고 있다.

 

조합은 탄탄한 재무건전성을 기반으로 국내 건설업계의 든든한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지난 4월 2023년도 당기순이익의 88.6% 수준인 1028억원 규모 배당을 실시하고,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저렴한 건설안정 특별융자를 2년 연속 실시하여 건설경기가 하강 국면에서 자금난을 겪고 있는 건설업계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