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현대건설, 대전 도마·변동16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7,057억 원 규모 지상 38층 11개 동 2,030세대 부대복리시설 조성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5:53]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5/27 [15:53]
현대건설, 대전 도마·변동16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7,057억 원 규모 지상 38층 11개 동 2,030세대 부대복리시설 조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건설이 25일, 7,057억 원 규모의 대전 도마·변동16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 

 

대전 도마·변동16구역 재개발정비조합(조합장 박종배)은 시공사 선정을 위한 총회를 개최하고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건설의 단독 입찰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대전 도마·변동16구역 재개발사업은 대전시 서구 도마동 68-1 일원 12만 5,215㎡ 부지에 지하 3층 ~ 지상 38층, 11개 동, 2,030세대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현대건설은 대전 도마변동16구역 재개발사업의 단지명으로 ‘힐스테이트 도마 센트럴’을 제안했으며, 세계적인 건축명가 nbbj와 손을 잡고 월드클래스 디자인을 구현했다. 

 

도솔산의 능선을 형상화한 정면 디자인으로 단지의 상징적인 이미지를 부각시키며, 초대형 스케일과 명품 조형미가 어우러진 240m 너비의 초대형 문주와 100m 높이에서 유등천과 도심 경관을 즐기는 복층형 하이엔드 스카이 커뮤니티 조성해, 도마변동의 아름다운 경관을 어우르는 새로운 랜드마크를 단지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단지 중앙에는 축구장 3배 크기의 초대형 중앙광장과 더불어 화려한 꽃을 모티브로 20개의 예술적인 특화 정원을 조성해, 단지 내 마련된 다양한 자연공간에서 화사하고 빛나는 공간으로 기억되는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도록 제시했다. 

 

또한, 복층형 스카이 커뮤니티를 비롯해 다목적 체육관, 라이브 홀, 연회장 등 3,500평 규모의 초대형 커뮤니티 시설에 60가지의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구성해, 입주민들에게 특별한 휴식과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 도시정비사업에서 4조 6,122억 원을 수주하는 등 5년 연속 도시정비업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