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토부, ‘K-UAM 핵심 기술개발’ 착수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3:21]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5/17 [13:21]
국토부, ‘K-UAM 핵심 기술개발’ 착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국토교통부는 오는 2030년 도심항공교통(UAM)의 본격 상용화에 대비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을 착수한다.

 

국토부가 주관하고 기상청이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현 정부 10대 국가전략기술 프로젝트에 선정된 바 있으며,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 신속 조사를 통과한 첫 번째 사례다.

 

총 1,007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UAM의 ‘항행·교통관리기술’, ‘버티포트 운용·지원기술’, ‘안전인증기술’ 등 3개 전략분야, 총 7개 연구개발과제로, 관련 산·학·연 약 33개 기관이 참여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항행·교통관리기술’ 분야는 UAM의 안전운항 지원을 위한 운항정보 획득 기술 개발과 함께 UAM 항로 실시간·자동화 설계 기술 확보 및 교통관리 기술 고도화, 도심 저고도 기상관측·예측기술 확보 등 4개 과제로 구성된다.

 

‘버티포트 운용·지원기술’ 분야는 UAM의 안전운용을 위한 이동식 모듈형 버티포트 설계·시작품 제작, 버티포트 통합 운용‧지원시스템 설계 기술 개발 등으로 구성된다.

 

‘안전인증기술’ 분야는 UAM의 도심 운용 환경을 충족하기 위한 항공기 인증기술기준을 개발하는 과제다.

 

국토부와 기상청은 다부처의 다양한 기술들에 대한 효율적인 사업 운영과 긴밀한 연계 체계 마련을 위해 국토부 산하 R&D 전문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내 ‘UAM 국가전략기술 사업단’을 구성하고, 사업단장으로 김민기 수석연구원을 선정했다.

 

사업단은 이번 사업을 총괄 기획·관리하고, UAM 관련 산·학·연·관 정책협의체인 UTK(UAM Team Korea)와의 연계·협력을 통해 UAM 기술과 시장, 정책 등의 환경변화에 유연하고 조속한 대응을 할 예정이다.

 

전형필 모빌리티자동차 국장은 “미래 신항공교통수단인 UAM 상용화를 위해 UAM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산업생태계 조성과 미래 UAM 시장의 주도권 선점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