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 음주 뺑소니 차량 검거 도운 택시기사 표창장 수여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14:57]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5/07 [14:57]
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 음주 뺑소니 차량 검거 도운 택시기사 표창장 수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 조정권 본부장(사진 왼쪽)과 박지훈 씨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본부장 조정권)는 음주 사고 도주차량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택시기사 박지훈(창훈운수㈜) 씨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표창장을 수여했다고 7일 밝혔다.

 

박지훈 씨는 지난 2월 28일 새벽 2시경 수원시 권선구에서 보행자 도로로 돌진해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들이받고 아무런 조치 없이 달아나는 차량을 경찰 신고 후 2km 가량 뒤쫓아 사고 차량 운전자를 검거하는 데 일조했다.

 

특히, 당시 택시에는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지만, 가해 차량이 2차 사고를 낼 것을 우려해 승객에게 양해를 구하고 승객을 내려준 후 사고 차량 운전자가 사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까지 추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훈 씨는 “제가 큰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당연히 해야될 일을 한 것이고, 언제든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해도 저는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권 본부장은 “생업으로 바쁜 와중에도 국민 교통안전을 위해 큰 기여를 해준 점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교통사고 피해를 예방하거나 최소화하기 위해 용기 있는 행동을 한 시민이나 단체를 적극 발굴해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