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CL, 아시아 녹색건축산업 발전·국내기업 시장 진출 지원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3/11/14 [14:27]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3/11/14 [14:27]
KCL, 아시아 녹색건축산업 발전·국내기업 시장 진출 지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KCL(원장 조영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은 14일부터 사흘 간 서울 코엑스에서 ‘한-아세안 녹색건축 제로에너지빌딩 기술 표준협력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산업통상자원부의 ‘한-아세안 녹색건축 산업의 제로에너지빌딩 관련 표준협력 강화 사업’ 과제 수행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KCL은 캄보디아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등 아세안 8개국 건축 담당 공무원과 연구원 18명, 공주대와 한국에너지공단, LX하우시스 등 국내 산학연 전문가 16명을 초청했다.  

 

KCL은 초청된 아세안 회원국에게 한국 기업의 제로에너지빌딩 관련 선진 기술을 소개하고, 아세안 회원국의 녹색건축 산업 발전 현황을 공유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또한, KCL에서 추진 중인 9개의 유무상원조사업과 국제공동연구사업을 소개하고, 신규 사업을 발굴, 국제협력을 확장할 계획이다.

 

한편, KCL은 지난 해 글로벌 진출전략을 구축하고,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ODA사업과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하는 등 아세안 국가들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아세안 FTA 경제협력기금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되며 한국과 아세안 회원국 간 건설분야 표준화 협력을 공고히 하고 있다. 

 

조영태 원장은 “아세안 회원국이 대거 참석한 이번 행사는 그동안 KCL이 쌓아온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마련됐다”며, “한국과 아세안 간 녹색건축 표준, 시험인증, 기술 협력을 통해 아시아 녹색건축산업 발전과 국내 기업의 시장 진출을 돕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