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LH, ‘공공건설 품질향상’ 전문가 토론회 개최

산·학·연 전문가 의견 수렴

천세윤 | 기사입력 2023/11/13 [14:17]
천세윤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3/11/13 [14:17]
LH, ‘공공건설 품질향상’ 전문가 토론회 개최
산·학·연 전문가 의견 수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부실시공 근절 및 공공건설 품질향상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지난 10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산·학·연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해 부실공사의 원인진단과 개선방안을 주제로 논의가 진행됐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박홍근 서울대학교 교수는 인천검단 아파트의 붕괴사고 원인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다.

 

박 교수는 붕괴사고의 원인을 전단보강근 누락, 콘크리트 강도 미흡, 성토재 과하중으로 분석하고, 설계자, 시공자, 감리자 상호간 업무협의 프로세스 구축 필요성과 PC, OSC 공법과 같은 융복합 건설 엔지니어링 기술 개발 등 다양한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두 번째 발제를 맡은 김영덕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최근 건설산업의 정책동향과 건설공사 품질 경쟁력 확보 방향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그는 건설산업의 주요 현안을 생산성 저하와 일자리 질 저하에 따른 인력수급 불균형 및 스마트건설기술 활성화 미흡 등으로 진단하고, 건설공사의 품질 경쟁력 확보 방안으로 △품질관리시스템 및 제도 개선, △사업관리 혁신, △인적자원의 질 향상, △건설사업 정보관리체계 강화, △리스크 관리 등 5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토론회에서는 콘크리트 품질관리 점검 시스템 개발, 불량순환골재 공급업체 제재 강화, 품질확보를 위한 적정공사기간 산정 등 현장 품질개선안과 설계 하도급 적정성 검토 강화, 건축구조 기술인 양성 등 설계·구조 분야 개선안이 논의됐다.

 

이 외에도 실질적인 현장 관리를 위한 행정서류 간소화 및 스마트 건설관리 활성화, 우수 업체·기술자 우대, 외국인 건설근로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하도급 업체와 불법 이면계약 시 처벌 규정 강화 방안 등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