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철도연, 노후 철도시설물 저비용 신속 개량 기술 선봬

‘노후철도 개량 급속 시공 경량 교좌장치’ 개발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10:00]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3/11/02 [10:00]
철도연, 노후 철도시설물 저비용 신속 개량 기술 선봬
‘노후철도 개량 급속 시공 경량 교좌장치’ 개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한석윤)은 노후 철도교 개량을 위한 급속 시공 경량 교좌장치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교좌장치’는 교량의 상부구조와 하부구조의 접점에 설치된 교량 받침으로, 상부구조가 받는 열차의 하중이 하부구조로 직접 전달되지 않고, 교량에 발생하는 이동이나 회전 등 교량의 변위를 흡수한 후 하부구조에 하중을 분산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이번 개발된 급속 시공 경량 교좌장치는 수평 하중과 수직 하중을 지지는 플레이트와 고무패드 베이스 플레이트 등으로 구성됐으며, 하부 지지부 크기가 절반 정도로 줄었다.

 

또한, 기존의 주물제작 선형 받침이 아닌 금형으로 제작해 고품질에 내구성을 확보했다. 소재는 고품질 강재와 가황고무로 이뤄져 있어 부식방지는 물론 단가 절감도 가능하다.

 

실제로 기존의 선형 강재 교량 받침의 약 40% 중량으로 가볍고 내구성이 매우 우수하고, 기존 중량받침을 고내구성 경량받침으로 교체 시 장비투입이 필요하지 않아 현장 시공 시간 30% 단축, 시공비 30%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특히, 영하 40도 이하에서도 교좌장치 기능성을 확보할 수 있어 향후 국제철도 개량 사업에도 적용할 수 있다.

 

한편, 철도연은 ㈜브리텍과 공동으로 경량 교좌장치 설계와 시제품을 제작, 성능검증을 위한 공인시험을 완료했다. 연구팀은 기술실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석윤 원장은 “노후 철도시설물을 저비용으로 신속하게 개량하는 효율적인 K-철도기술”이라며, “국내는 물론 해외철도 현장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