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LX공사, 감사 전문성·투명성 확대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3/09/22 [15:05]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3/09/22 [15:05]
LX공사, 감사 전문성·투명성 확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LX한국국토정보공사(상임감사 이태용)는 전문성 강화와 투명성 제고를 위해 감사자문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LX공사는 이미 위촉된 명지대 윤동춘 교수를 비롯해 SBS 장현규 전 보도본부장, 근로복지공단 유기성 전 홍보실장, 법무법인 율촌 최인석 변호사, 법무법인 화우 변경석 고문, 한경대 백신원 교수 외에 이날 국회의장실 이종수 전 정책비서관을 추가로 위촉, 전문성을 확대했다.

 

이종수 위원은 “잠깐 입혀지는 옷임에도 이를 자신의 신분으로 알고 교만에 빠지는 옷걸이가 되지 않도록 초심을 새기며 겸손한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위원들은 공직사회의 이권 카르텔과 복지부동 혁파 의지에 힘을 실었다. 

 

최인석 위원은 “타 기관의 사례를 볼 때 부패 카르텔 혁파에 대한 단호한 의지의 표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공사에서도 공직기강 쇄신이 필요한 만큼 감사인의 비위행위에 관한 가중처벌 근거규정을 제도화하는 등을 통해 솔선수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변경석 위원은 “감사인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근무 연한 보장 등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백신원 위원은 “모빌리티 혁명의 첨병 역할을 하는 LX공사의 드론 사업의 경우 안전 관리가 중요한 만큼 드론 사고 발생 시 행정 처리가 어떻게 이뤄지는 지 세밀하게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기성 위원은 “내부 통제가 다양한 규정과 제도를 만들고 직원들이 이를 지키도록 하는 데 목적을 둔다면 문화 확산 측면에서 직원들의 일상에서 지속적으로 노출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이태용 상임감사는 “험난한 바다가 훌륭한 선장을 만든다는 말이 있듯이 자문위원들과 함께 자랑스러운 LX공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계각층에서 쌓아온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LX공사가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고견과 자문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