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자원공사, ‘K-water 사장배 물사랑 전국 조정대회’ 성료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3/08/28 [14:37]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3/08/28 [14:37]
수자원공사, ‘K-water 사장배 물사랑 전국 조정대회’ 성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는 지난 26일부터 사흘 간 충북 충주시 탄금호 조정경기장에서 ‘20회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사장배 물사랑 전국조정대회를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수자원공사는 국내 수상스포츠 저변 확대와 대중화, 관광객 유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003년 안동댐에서 진행된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물사랑 전국 조정대회를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대회는 참가 선수단 규모 면에서 국내 최대의 조정대회로 꼽힌다. 공사와 대한조정협회가 주최하고 충청북도조정협회가 개최한 이번 대회에는 7종목 43레이스에 일반·대학부 22개 팀, 고등부 21개 팀, 중등부 4개 팀 등 총 47개 팀 300여 명이 참가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오는 9월 중국에서 열리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쿼드러플스컬, 더블스컬, 무타페어 및 싱글스컬 등 종목에 국가대표팀이 번외로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대회 첫날인 26일에는 개회식과 함께 쿼드러플스컬(4X)과 싱글스컬(1X), 경량급 싱글스컬(L1X) 경기가 진행됐다.

 

27일에는 무타페어(2-), 경량급 더블스컬(L2X), 더블스컬(2X) 세 종목이 진행됐다.

 

28일에는 에이트(8+)와 경량급싱글스컬(L1X), 싱글스컬(1X) 일부 결승 경기가 치러졌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국내 조정 부문의 발전과 대중화, 우수 선수 육성 등을 위해 20026월 수자원공사 조정선수단을 창단, 운영해오고 있다.

 

 

현재 이봉수 감독이 팀을 이끌고 있으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김휘관 선수 등을 포함 총 12명의 선수가 소속돼 있다.

 

윤석대 사장은 탄금호의 수려한 경관을 배경 삼아 진행된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들이 그동안 연마한 기량을 마음껏 선보이고 국민께도 조정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조정 경기 대중화와 국내 수상 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