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민자사업 활성화 위해 제도적 애로사항 개선해 달라”

건협, 총사업비 변경 사유 기준마련 등 BTO 사업 물가반영 방안 ‘손질’ 필요성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3/05/31 [15:34]
천세윤 기자 기사입력  2023/05/31 [15:34]
“민자사업 활성화 위해 제도적 애로사항 개선해 달라”
건협, 총사업비 변경 사유 기준마련 등 BTO 사업 물가반영 방안 ‘손질’ 필요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건설협회는 국가 경제 전반이 활력을 잃어가는 상황에서 민간자본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며, ‘민간투자사업 추진 애로사항 개선’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긴 건의문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했다고 31일 밝혔다.

협회는 펜데믹으로 인한 과잉 유동성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공급발 인플레이션으로 건설 주요자재의 수급불안 및 공사비 급등에 의한 총사업비 물가반영이 여전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총사업비 변경사유 기준마련 △BTO 사업의 합리적 물가반영 방안 △BTL 사업의 총사업비 불변기준 기준일 명확화 등에 대한 제도개선을 촉구했다.

또한, 협회는 민간사업 활력 제고를 위해 △노후·기존 인프라 민자사업 활성화 방안 △기업집단 범위에서 민자사업 SPC 제외 △일몰종료되는 민자사업 세제 지원 연장 △하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 국고지원율 상향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그동안 사업 추진에 가시 같은 걸림돌이 됐던 △자금재조달 공유관련 각종 제도개선 △민자철도 연락운임 정산 손실에 대한 불가항력 사유 인정, △정상운영이 어려운 사업의 조정제도 마련 등의 규제개선이 조속히 이루어져야한다고 건의했다. 

협회 관계자는 “과거 경제위기 시마다 민간투자 사업이 구원투수 역할을 해왔듯이 어려울 때일수록 민간자본을 적극 활용해야 할 것이며, 민간이 활발히 사업제안 및 추진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애로사항 해소가 보다 적극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