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공, 고속도로 설계참여사와 ‘간담’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3/05/31 [14:37]
천세윤 기자 기사입력  2023/05/31 [14:37]
도공, 고속도로 설계참여사와 ‘간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로공사는 30일  함진규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고속도로 설계에 참여 중인 47개사 CEO와 임원진을 초청, 화합과 협력 강화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도로공사의 고속도로 구축 및 설계노선 현황과 더불어 향후 설계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도로공사는 올해 설계 발주 계획은 중앙고속도로 김해공항-대동 확장사업에 대한 타당성 및 기본설계가 5월 2일부터 입찰공고 중에 있으며, 현재 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인 서울-양평고속도로와 기본설계가 완료 된 남해고속도로 칠원-창원 확장사업은 총사업비 협의를 거쳐 하반기에 후속 설계를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로공사에서는 최근 설계 발주물량 감소에 대한 설계사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BIM 설계, 드론 측량 확대 추진 등 미래환경 변화에 대비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적용과 설계대가 현실화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으며, 청렴한 설계문화 조성을 위해 다 같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