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부발전, ‘최초 국산 가스터빈’ 김포열병합 발전 개시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3/05/31 [14:36]
천세윤 기자 기사입력  2023/05/31 [14:36]
서부발전, ‘최초 국산 가스터빈’ 김포열병합 발전 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이 국내 최초로 개발된 발전용 가스터빈을 전력계통에 연결하는 데 성공했다. 실증운전까지 마치면 세계에서 다섯 번째 대형 발전용 가스터빈 개발 운영국이 된다.

서부발전은 31일 경기 김포 김포열병합발전소에서 복합설비 최초 발전개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엄경일 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 등 서부발전 임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서부발전은 최근 가스터빈과 스팀터빈이 연계된 500메가와트급 복합설비를 154킬로볼트 전력계통에 최초로 연결해 발전개시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월 가스터빈 점화 성공에 이어 차질 없이 공정이 진행 중이다.

김포열병합발전소는 2020년 12월 착공 이후 5월 말 현재 95% 이상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발전개시 이후 100% 부하‧연소시험, 제어설비 튜닝을 거쳐 오는 7월 상업운전에 들어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